지난호보기 방송보기 NSS취재요청 혜화문화 대전대학교 홈
        
인터뷰 교수칼럼 명사칼럼 기자칼럼 교육칼럼 유학생칼럼 동문칼럼 기자수첩 캠퍼스 요모조모 유용한법 한글이야기 특집 건강플러스 방송제작국소개


[혜화인 앙케트]재학생 운동량 실태 조사

 

운동으로 삶에 활력을 불어넣어보자

응답학우 중 40퍼센트만이 일주일에 세 번 이상 운동한다

 

  

운동과 건강은 떼려야 뗄 수 없는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간혹 몸이 아파서 병원에 가면 의사는 환자에게 약물처방과 함께 운동도 지시한다. 운동을 해야 건강을 빠르게 회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운동은 학업에도 도움을 준다. 일본 쓰쿠바 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가벼운 운동을 했을 때 기억력이 올라간다고 했다. 이토록 운동은 우리 삶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본지에서는 학우들의 평균적인 운동량이 얼마나 되는지 확인해보고, 건강관리와 관련된 의식 등을 알아보고자 조사를 시행했다. 여섯 개의 단과대학(한의대 제외)에서 각 2개의 학과를 선정해 설문을 진행했으며 총 180명의 학우(1학년:54, 2학년:60, 3학년:47, 4학년:19)가 참여했다.

 

   당신은 일주일에 얼마나 운동을 하십니까?

   2018년 세계보건기구(WHO)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 세 명 중 한 명은 운동량이 부족하다고 한다. 이에 따라 당뇨나 암과 같은 질병에 걸릴 위험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했다. 우리 대학 학우들의 운동 실태는 어떨까?

   설문에 참여한 학우 180명 중 50(27.8퍼센트)은 운동을 전혀 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 21(42퍼센트)은 운동하는 것이 힘이 든다고 했다. 뒤를 이어 15(30퍼센트), 11(22퍼센트)은 각각 운동할 시간이 부족하고, 혼자 하기 싫어서 하지 않는다고 했다. 운동할 공간이 적당하지 않다고 말한 학우는 3(6퍼센트) 밖에 없어 우리 대학 운동시설이 비교적 잘 갖춰져 있음을 보여줬다. 전체 학우 중 58(32.2퍼센트)은 일주일에 1-2회 운동을 한다고 하며 운동을 하더라도 그 횟수가 적은 학우들도 있었다. 나머지 72(40퍼센트)의 학우들만이 일주일에 세 번 이상 운동을 한다고 했다.

 

   운동종목과 이유는 가지각색

   운동에는 여러 종목이 있다. 자전거, 등산, 수영 등, 어떠한 운동을 해야겠다고 다짐하게 되는 데에는 다양한 이유가 있을 것이다. 사람마다 좋아하는 운동과 자신한테 잘 맞는 운동이 있고, 추구하는 목표가 다르기 때문이다. 지금부터 우리 대학 학우들이 즐겨 하는 운동의 종류와 운동하는 이유에 대해서 알아보자. 일주일에 적어도 한 번 이상 운동을 한다고 답한 130명의 학우 가운데 60(46.2퍼센트)은 유산소 운동(자전거 포함)을 한다고 했다. 스트레칭(요가 포함), 근력운동을 한다고 답한 학우는 각각 35(26.9퍼센트)20(15.4퍼센트)으로 뒤를 이었다. 한편 구기 종목을 한다는 학우들은 15(11.5퍼센트)으로 가장 적은 비율을 보여줬다.

   학우들은 운동하는 이유로 다이어트 및 몸매관리’, ‘건강 유지’, ‘스트레스 해소를 꼽았다. 그 중 다이어트 및 몸매관리63(48.5퍼센트)으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건강 유지라 답한 47(36.2퍼센트)으로 뒤를 이었고, ‘스트레스 해소라 답한 학우는 20(15.3퍼센트)으로 세 가지 중 가장 낮은 비율로 나타났다.

 

   장점부터 알아야 한다

   우리는 무언가를 행동할 때 결과를 예상하여 자신에게 이득일 경우 실행에 옮기는 경우가 많다. 즉 운동이 가진 장점을 안다면 더 많은 학우들이 운동을 할 것이다. 운동은 무수히 많은 장점이 있는데 그중 세 가지 이상을 답하라고 하였을 때 빠르게 대답할 수 있는 학우는 과연 몇 명이나 될까?

   운동이 주는 긍정적인 효과(세 가지 이상)를 알고 있다고 답한 학우는 133(73.8퍼센트)이고 모른다고 답한 학우는 47(26.2퍼센트)이었다. 47명 중 29(61.7퍼센트)명은 평소에 관심이 없어서 모른다고 답했다. 나머지 18(38.3퍼센트)은 정보를 획득할 곳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운동을 통해 보다 건강한 대학생활을 누리자

   설문에 참여한 180명의 학우 중 124(68.8퍼센트)은 생활하는데 있어서 운동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반면에 나머지 56(32.2퍼센트)은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다. 운동이 생활하는 데에 있어서 필수는 아니다. 하지만 약간의 운동은 생활하는데 있어 큰 도움을 준다.

   규칙적인 운동은 정서적으로 큰 도움이 된다. 스트레스와 불안감을 해소시킬 수도 있으며 더불어 심리적인 안정감도 되찾을 수 있다. 체중조절에도 효과적이며 각종 질병을 예방하는데도 좋다. 이뿐만이 아니다. 학업에서도 긍정적인 효과를 불러일으킨다. 운동을 통해 기억력 상승이 되며 체력이 길러지면 집중력도 같이 향상된다.

 

첨부파일 :
- [혜화인 앙케트]학우들의 문화, 예술, 공연 관람 실태  468호 2019-05-16
- [혜화인 앙케트]재학생 운동량 실태 조사  464호 2018-11-29
- [혜화인 앙케트]개교기념 특별기획 : 당신의 대학, 얼마나..  463호 2018-11-09
- [혜화인 앙케트]재학생 아침식사 실태조사  462호 2018-10-11
- [혜화인앙케트]재학생 독서 관련 실태조사  460호 2018-06-01
- [혜화인앙케트]신입생 용돈 실태조사 “한달 평균 35만원 ..  459호 2018-05-15
- [혜화인앙케트] “내가 원하는 강의 유형은?”  449호 2017-05-25
- [혜화인앙케트]“내가 신입생으로 돌아간다면?”  434호 2016-03-10
- [혜화인앙케트]2016년, “새 시작을 위해 넌 꼭 없어졌으면..  433호 2016-01-07
- [혜화인앙케트]우리 대학 학우들이 올해 가장 아쉬웠던 것..  432호 2015-11-26


    010203040506     

 




 
개인정보처리방침 개인정보 목적외 이용·제공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