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호보기 방송보기 NSS취재요청 혜화문화 대전대학교 홈
        
인터뷰 교수칼럼 명사칼럼 기자칼럼 교육칼럼 유학생칼럼 동문칼럼 기자수첩 캠퍼스 요모조모 유용한법 한글이야기 특집 건강플러스 방송제작국소개
<사설1>

 

교수학습법에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 이른바 4차산업혁명이라는 시대적 요청 때문이다. 4차 산업혁명은 초지능, 초연결, 초융합을 특징으로 한다. 인간의 능력을 뛰어넘는 인공지능의 출현이 예상되고, 컴퓨터와 핸드폰을 넘어 사물과 인체에까지 네트워크가 스며들며, 지식과 정보는 궁극적으로 하나로 융합된다.

   급변하는 4차 산업혁명의 소용돌이에 적응하기 위해 우리는 지식을 쌓기보다 역량을 키워야 한다. 지식은 급변하는 현실에 따라 금세 낡은 것이 되지만, 역량은 변화하는 현실에 지속하여 대응하는 능력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교수학습법의 대변혁은 이러한 변화에 맞서기 위한 필연적 요청이다.

   우리 대학은 이러한 시대적 요청에 따라 DJU-ACT 교과인증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DJU-ACT 교과인증제는 학습자 활동(Activity)’, ‘의사소통(Communication)’, ‘기술(Technology)’의 세 가지 영역에서 교수학습법의 대변혁을 꾀한다.

   ‘학습자 활동영역은 실제적 문제’, ‘자기주도적 활동’, ‘과정 평가’, ‘역량평가의 네 가지 하위 요소로 구성된다. 교수자는 실용성이 떨어지는 낡은 지식을 학생들에게 주입하는 대신 현실에 적용할 수 있는 실제적 문제를 제시해야 하며 수업은 자기주도적 활동으로 구성되어야 한다. 중간고사와 기말고사를 통한 결과중심의 평가 대신, 과정중심으로 지식 대신 역량이 평가되어야 한다.

   ‘의사소통영역은 토의·토론’, ‘팀 기반 활동’, ‘요구분석’, ‘피드백 제공의 네 가지 하위 요소로 구성된다. 주입식 강의를 최소화하고 토의와 토론이 수업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 학생들은 최대한 팀 기반 활동에 몰입함으로써 의사소통능력을 증진해야 한다. 교수자는 학생들의 수요와 요구를 반영하여 끊임없이 수업 개선을 도모해야 한다. 학생들의 성과에 대한 피드백 제공역시 중요하다.

   ‘기술영역은 온라인 플랫폼 활용’, ‘ICT 활용’, ‘OER 등록’, ‘OER 활용의 네 가지 하위 영역으로 구성된다. 사이버교육시스템, SNS, 구글클래스 등의 온라인 교육 플랫폼과 파워포인트, 프레지 등 ICT를 적극적으로 활용함으로써 교육의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 YouTube, OCW 등 다른 교수자가 제작한 공개교육자료(OER: Open Educational Resources) 역시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교과 내용은 온라인 플랫폼과 OER을 통해 제공하고 오프라인 수업시간은 최대한 발표와 토론 중심의 학생 활동으로 구성해야 한다. 교수자 스스로 OER을 등록하고 활용함으로써 온라인 교육생태계를 활성화하는 데 참여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

   이들 12가지 하위 영역이 각기 두 가지 구체적인 인증기준으로 나뉘게 되어 총 24개의 인증기준으로 구성된다. DJU-ACT 교과의 인증기준 요건과 인증 교과에 대한 인센티브는 현재 논의 중이다. 교수업적 반영, 해당 교과의 절대평가 운영 등이 유력하게 논의되고 있다. 교수법의 대변혁을 이끌 DJU-ACT 교과인증제에 대한 대학 구성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격려가 필요한 때이다.

 

<사설2>

 

우리나라 4대 민주항쟁 가운데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했던 부마민주항쟁이 올해부터는 기념일로 지정된다. 이로써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 그리고 부마민주항쟁 모두가 국가기념일이 됐다. 행정안전부는 917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령안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히며,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하고 그 정신을 기념하고자 항쟁 최초 발생일인 1016일을 국가기념일로 새로 지정하는 것이라고 개정 취지를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주권의 역사를 더욱 굳건히 하고 더 좋은 민주주의를 향한 국민의 쉼 없는 여정에 힘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부마항쟁은 지난 19791016일부터 5일간 부산과 마산 등 경남 일원에서 박정희 체제에 대항해 발생한 민주화운동으로, 유신시대 최초이자 최대의 시민항쟁으로 꼽힌다. 그해 부가가치세 신설 직후에 발생한 물가폭등 현상이 심화되는 등 유신체제에 대한 국민적 반감이 커진 분위기에서, 이 항쟁이 헌법에 보장된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한 군사정권 철권통치 18년을 끝내는 기폭제의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동안 국무총리 소속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위원회는 관련 지자체 단체 및 각계 전문가의 의견 수렴을 통해 지난해 9월부터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한편, 부마항쟁 국가기념일 범국민추진위원회 발족, 전국적 서명운동 실시와 지방의회 촉구결의안 채택 등의 과정을 거쳤다. 이전까지는 부산과 창원 지역의 부마항쟁 기념사업 관련 단체들이 따로 기념식을 열었지만 올해부터는 정부에서 기념식을 주도하고 부마항쟁의 의미를 되새기는 다양한 행사를 대규모로 진행하게 되었다. 이로써 40년 전 민주주의를 향한 일부 지역의 함성이 국민 모두의 가슴에 생생한 울림으로 되살아날 수 있게 되었다.

   국가기념일로 지정됐지만 앞으로 풀어야 할 과제도 산적해 있다. 우선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재평가와 함께 철저한 진상규명, 피해자에 대한 명예회복 및 보상 등 내실 있는 후속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 또한 7만여 점에 이르는 방대한 자료를 보관할 공간과 항쟁의 의미를 기릴 기념시설도 확충해야 한다. 아울러 지역적으로는 항쟁의 정신을 올바르게 계승해 부산·마산·경남 일원의 미래를 열어가는 동력으로 삼아야 하고, 국가적 차원으로는 진정성 있는 기념을 통해 잊혀진 부마항쟁을 재평가함으로써 그 가치를 전 국민과 공감하도록 해야 한다. 정부는 부마민주항쟁의 대의가 쇠퇴하지 않도록 전폭적이고 실제적인 지원을 통해, 부마민주항쟁은 우리가 누리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이자 소중한 유산이며 그 속에 수많은 시민의 용기와 헌신이 녹아 있음을 환기시키고 나아가 국민통합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번호 제목 발행호수 작성일 조회수
267 교수학습법의 대변혁을 이끌 DJU-ACT 교과인증제  471호 2019-10-10 11
266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에 따른 풀어야..  471호 2019-10-10 11
265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한 대학체제 혁신의 길을 모..  470호 2019-09-19 17
264 한일관계, 과거를 위한 미래는 없다  470호 2019-09-19 18
263 창업교육, 창업 안 할 건데 필요할까?  469호 2019-06-06 138
262 난민도 지구촌 가족  469호 2019-06-06 142
261 새로운 시대의 새로운 도전, BTS(Beyond the Scho..  468호 2019-05-16 149
260 동물국회와 식물국회를 반복하는 국회에 지성을 요..  468호 2019-05-16 138
259 일본,‘독도는 일본 고유 영토’ 초등 교과서부터..  467호 2019-04-12 172


    01020304050607080910       

검 색
 
개인정보처리방침 개인정보 목적외 이용·제공대장